기사검색

부모와 분리 세대 청년들도 주거비 지원한다

국토부 내년부터 시행

가 -가 +

이희정
기사입력 2020/11/30 [09:30]

주거급여를 받고 있는 가구에 속한 20대 미혼 청년이 부모와 따로 거주하는 경우, 2021년부터는 청년 주거급여 분리지급을 신청하면 부모와 청년이 각각 주거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수원시(시장 염태영)는 2021년 11일부터 시행되는 청년 주거급여 분리지급을 앞두고 121일부터 각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사전 신청을 받는다.

 

청년 주거급여 분리지급은 저소득층 청년이 취학과 구직 등을 목적으로 부모와 거주지를 달리하는 경우에도 별도로 주거급여를 받아 주거비를 마련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가 개정 시행하는 제도다.

 

기존에는 20대 미혼 청년이 부모와 떨어져 거주하더라도 국민기초생활보장법상 동일가구로 인정돼 수급 가구의 가구주에게만 급여가 지급되고가구원인 청년은 주거급여의 혜택을 보기 어려웠다.

 

신청 대상은 중위소득 45% 이하인 주거급여 수급자 중 거주를 달리하는 만 19세 이상 만 30세 미만 미혼 청년이다. 121일부터 부모의 거주지 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사전신청을 할 수 있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부모와 청년 가구가 각각 거주하는 지역의 기준 임대료 상한과 소득 수준에 따라 임차급여가 차등 지급된다시행은 1월 1일부터다.

 

 기준임대료(2021년 기준)

 

 

구 분

1급지

(서울)

2급지

(경기,인천)

3급지

(광역시,세종시)

4급지

(그외 지역)

1

310,000

239,000

190,000

163,000

2

348,000

268,000

212,000

183,000

3

414,000

320,000

254,000

217,000

4

480,000

371,000

294,000

253,000

5

497,000

383,000

303,000

261,000

67

588,000

453,000

359,000

309,000

*가구원수가7인 이상인 경우에는 가구원2인 증가시마다 기준 임대료를10%증가(천원 단위 이하 절사)

 

일례로 수원시에 거주하는 부모와 서울에 거주하는 청년으로 구성된 3인 가구가 청년 주거급여 분리지급을 신청하는 경우 부모는 최대 268천 원청년은 최대 31만 원을 받을 수 있다분리지급 대상이 아니면 3인 기준으로 가구주에게만 최대 32만 원이 지급된다.

 

청년 주거급여 분리지급과 관련해 자세한 내용은 수원시 각 동 행정복지센터 및 주거급여콜센터(1600-0777)로 하면 된다.

 

수원시 관계자는 소득 및 주택조사 등에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주거급여 분리지급을 위해서는 12월 사전신청 기간을 이용하는 게 좋다며 열악한 주거 여건과 학자금 부담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빌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