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택배기사의 또 극단적 선택, 올해 숨진 택배기사는 11명

가 -가 +

정석흥
기사입력 2020/10/21 [16:02]

20일 로젠택배 소속 40대 택배기사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대리점의 갑질과 생활고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으며 자신이 근무하던 로젠택배 부산 강서지점 터미널에서 발견 됐다.

 

로젠택배 부산 강서지점 관계자가 이날 아침 고인의 시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A4용지 3장 분량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유서를 통해 "억울하다. 우리는 이 일을 하기 위해 국가시험에, 차량구입에, 전용번호판까지. 그러나 현실은 200만원도 못 버는 일을 하고 있다"고 남기며 "한여름 더위에 하차 작업은 사람을 과로사 하게 만드는 것을 알면서도 이동식 에어컨 중고로 150만원이면 사는 것을 사주지 않았다"며 부당한 대우에 대해 토로했다.

 

이어 "저 같은 경우는 적은 수수료에 세금 등을 빼면 한 달 200만원도 벌지 못하는 구역"이라며 "이런 구역은 소장을 모집하면 안 되는데도 직원을 줄이기 위해 소장을 모집해 보증금을 받고 권리금을 팔았다"고 대리점의 갑질 정황을 유서로 남겼다.

 

A씨는 차량 할부금 등으로 원금과 이자 등을 한 달에 120만원 정도 부담하고 있었다.

 

또한 A씨가 퇴사를 희망했지만 대리점은 A씨에게 손배해상을 요구하며 퇴사 시 후임자를 요구하고 계약서를 들이밀며 A씨를 압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A씨는 사망직전까지 구인광고를 자신의 차량에 부착하고 운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젠택배 부산 강서지점은 "퇴사 시 후임자를 데려와야 하는 조건은 계약서에 명시된것"이라고 주장하며 "대리점의 갑질 때문에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는 주장은 억측"이라고 밝혔다.

 

올해 10명의 택배기사가 과로사로 사망했고 A씨는 극단적 선택으로 사망했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고용노동 위기 대응 태스크포스(TF) 대책회의에서 "CJ대한통운, 한진택배 등의 주요 서브 터미널 40개소와 대리점 400개소를 대상으로 이달 21일~다음 달 13일 과로 등 건강 장해 예방을 위한 안전보건 조치 긴급 점검을 하겠다"고 밝혔다.

 

더이상의 안타까운 죽음이 없도로 조속히 '필수노동자' 기본법이 제정되길 희망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빌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