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이천, 성호호수 축구장7개 크기의 연꽃단지 ‘새단장’

사업비 2억 여원 들여 정비.. 7월 손님맞이 전망

가 -가 +

정석흥
기사입력 2020/05/15 [15:27]

금년 7월 이천시 설성면에 위치한 성호호수 연꽃단지에서 연꽃과 수생식물을 다시금 감상할 수 있다.

 

이천시(시장 엄태준)는 최근 설성 성호호수 연꽃단지 축구장 7개 면적(약 5만㎡)에 대해 약 2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노후 목재데크 교체, 연꽃보식, 흰붓꽃 등 수생식물보강, 포토존 정비 등 전면적인 보수정비공사를 마쳤다고 15일 밝혔다.

 

▲ = 이천시청  © 정석흥 기자


설성면 장천리 889번지 일원 성호호수에 위치한 연꽃단지는 7월부터 9월까지 꽃이 피어 노란색, 흰색, 분홍색의 화사한 연꽃의 장관을 감상할 수 있는 이천 유일의 대규모 연꽃단지다. 

 

또 매년 6월부터 갈대숲이나 연꽃단지에만 서식한다는 귀한 새로 알려진 개개비《참새목 휘파람새과로 몸길이 18.5cm, 날개길이 약 9cm인 몸 빛깔은 올리브색을 틴 갈색의 멸종위기 새》를 카메라에 담으려는 사진작가들이 많이 찾는 곳이기도 하다.

 

설성면의 주민들 역시 자발적으로 지킴이발대식을 갖고 환경정비와 함께 연꽃개화시기에는 마을축제를 여는 등 관광객 유치를 위해 주민들이 애정을 쏟는 마을의 명소다.

 

시 관계자는 2008년 성호호수 연꽃단지를 개장하고 10년 이상 경과하여 죽은 식물이 많고 연못을 가로지르는 데크와 난간이 상당히 노후되는 등 미관을 저해하고 안전사고 우려가 있어 이를 정비했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빌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