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광명시, 전 세계에 ‘코로나19 대응 표준’ 알렸다

유네스코 국제평생교육기구(UIL), 박승원 시장 영상 인터뷰

가 -가 +

이희정
기사입력 2020/05/15 [15:15]

광명시가 ‘코로나19 대응 표준 도시’의 면모를 전 세계에 알렸다.

 

광명시는 국제연합(UN) 산하 유네스코 국제평생교육기구(UIL)가 제안한 영상 인터뷰에 박승원 광명시장이 출연해 코로나19 위기 속에 주목받은 광명시의 모범사례를 공유했다고 15일 밝혔다.

 

박 시장은 인터뷰에서 “‘2차 지역사회 감염 제로 도시’라는 성과는 시민의 힘 때문”이라며 “전국 첫 평생학습도시를 선언하고 21년 만에 장애인 평생학습도시로 도약하는 광명시의 평생학습 효과가 시민의식 성장으로 나타나 이런 성과를 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 초기에 시민의 힘을 믿고 시민안전대책본부를 꾸렸다. 많은 시민이 안전수칙을 공유했고, 연인원 1만 명이 넘는 시민이 공공 방역에도 나섰다”며 “사회적 연대로 똘똘 뭉친 시민의 힘으로 코로나19 위기를 돌파할 수 있었다. 이게 바로 글로벌 학습도시의 면모”라고 강조했다.

 

광명시는 그동안 ‘도서 배달 서비스’, ‘종교시설 1대 1 전담제’, ‘연인원 1만 명이 넘는 시민 자율 방역’등으로 ‘2차 지역사회 감염 제로’라는 성과와 함께 ‘코로나19 대응 표준 도시’라는 평가를 받았다.

 

잇단 개학 연기로 집 안에 머물러야 하는 시민을 위해 공공도서관 공직자 모두가 나서 집집마다 책을 배달했다.

 

3월10일부터 이달 4일까지 배달한 책만 5만3392권(시민 1만5114명 신청)에 달할 정도다.

 

집단 감염을 막기 위해 7주 동안 모든 공직자가 휴일을 반납하고 광명시 전체 332개 교회를 1대 1 전담한 사례도 모범으로 꼽혔다.

 

하루에도 몇 번씩 수시로 이뤄진 도시 곳곳 방역에는 시민이 나섰다. 연인원으로 1만 명이 넘는 규모다.

 

광명시는 이 밖에도 광명형 재난기본소득·초등생 입학 축하금·청년기본소득 등을 조기 도입하거나 집행해 위기의 지역경제 생태계를 지켜내는데 보탬이 됐다.

 

저소득층·소상공인·중소기업 지원도 빼놓지 않았다. 코로나19 안전 지킴이 수십 명을 모집해 휴·폐업 중인 소상공인 피해 조사를 하고, 동 행정복지센터와 복지부서에 청년 인턴을 배치하는 등 일자리 사업도 꾸준히 추진했다.

 

광명시는 이 와중에 지난달 20일에는 전국 최초로 ‘장애인 평생학습도시’를 선언했다. 국내 첫 평생학습도시로 자리 잡은 지 21년 만에 이뤄낸 ‘차별 없는 평생학습도시’로의 도약이다.   

박 시장은 “배달 책을 받아든 초등생과 학부모의 응원, 호떡 장사의 500만 원 기부금 쾌척 등 시민의 힘으로 코로나19 역경을 이겨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아직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았고, 2차 유행도 우려되는 만큼 광명시 모든 공직자가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UIL은 UN 산하의 유네스코 주요 교육 기관 가운데 하나로 독일 함부르크에 본부를 두고 평생학습의 세계적인 네트워크와 교류 등을 지원한다.

 

UIL의 글로벌 학습도시 네트워크(GNLC)에는 세계 55개국 173개 도시가 가입해 있고, 국내는 광명시를 포함해 수원시, 성남시, 고양시 등 46개 지방정부가 참여하고 있다.

 

박 시장의 인터뷰는 UIL의 공식 유튜브 채널(www.youtube.com/user/uilger)을 통해 전 세계인에게 공유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빌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