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착한소비, 동행에 동참 유도

양천구,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착한소비 권장에 나서

가 -가 +

정석흥
기사입력 2020/05/15 [14:34]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울 텐데, 한분 한분의 작은 정성으로 시작된 착한소비로 저희는 정말 큰 힘을 얻고 있습니다.”라며 “저도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단골미용실에 가서 일정금액 미리 결제를 해두었습니다.” 착한소비 캠페인 현장을 취재하러 온 언론사와의 인터뷰 과정 중에 관내 음식점 사장님의 답변이다.

 

이에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착한소비에 동참해 소상공인의 재정적인 어려움도 돕고 침체된 지역상권도 살리기 위한 ‘착한소비 캠페인’을 더욱 활성화하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첫 스타트로 14일(목)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관내 마트에 방문해서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으로 휴지 등 생필품을 구매해 도움이 필요한 이웃에게 사용해 달라며 양천 푸드뱅크 마켓에 전달해 착한소비에 동참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김 청장은 본인이 받은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60만원의 2배인 120만원을 전통시장, 미용실, 음식점 등 동네 단골가게에 방문해 미리 결제하는 착한소비로 소상공인들을 위해 사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양천구는 그동안의 착한소비 미담사례를 SNS(블로그, 페이스북)를 통해 보다 많은 지역주민들과 공유하고, 이에 영향을 받은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권장하고, 홍보할 계획이다.

 

▲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착한소비를 확산, 동참유도의 의미로 착한소비를 하고 있는 김수영 양천구청장. = 양천구청  © 정석흥 기자

 

한편, 양천구는 지난 3월 23일(월)부터 ‘착한소비 캠페인’을 시작, 구청장을 비롯해 뜻을 같이하는 지역주민과 각종 직능단체장, 봉사동아리 회원 등 각계각층 구민들의 자발적인 참여 확산으로 관내 소상공인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 또한, 많은 언론매체 및 지자체로부터 문의전화를 받는 등 우수사례로 꼽히며 나비효과를 일으켜 전국적으로 퍼지고 있다.

 

김수영 청장은 “착한소비 캠페인이 시작된 후로 작게나마 힘이 되고 싶다며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구민들의 모습 등을 보며, 선한 영향력의 힘에 다시 한 번 놀랐다”며 “긴급재난지원금으로 다시 한 번 착한소비 분위기를 확산해, 지역소상공인들 도와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을 함께 극복해 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빌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