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최민정 쇼트트랙·김민석 스피드스케이팅 국대, 마스크 3천장 기부

성남시청 소속 선수들 경기도에 기부

가 -가 +

이희정
기사입력 2020/05/14 [10:41]

성남시청 소속 최민정 쇼트트랙 선수(2018 평창 동계올림픽 금메달)와 스피드스케이팅 은메달리스트인 김민석 선수가 코로나19로 인해 고통받는 경기도민에게 사용해 달라며 경기도에 마스크 3,000장을 기부했다. 

 

13일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최민정·김민석 선수, 손세원 감독(성남시청 빙상팀), 권석필 경기도자원봉사센터장과 함께 마스크 전달식을 진행했다. 

 

두 선수는 코로나19에 맞서 싸우며 위기 극복에 힘쓰는 의료진과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경기도민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어 기부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선수가 기부한 마스크는 경기도자원봉사센터를 통해 코로나19 확산예방을 위해 현장에서 활동하고 있는 의료진과 자원봉사자, 마스크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에 지원될 예정이다. 

 

이 경기도지사는 이날 “출중한 실력과 성과로 경기도민에게 큰 기쁨을 준 두 선수가 마스크 기부를 통해 많은 분께 위안과 희망을 줬다”면서 “다들 어려운 상황인데 배려해주신 마음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어 “코로나19로 스포츠대회를 못 열어 학생들 입시도 문제고 순위결정도 못하고 있다고 들었다”면서 “스포츠의 본질은 경쟁인데 경쟁의 기회가 없어져서 안타깝다. 이런 문제 해결을 위해 무관중 경기를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라고 말했다. 

 

손세원 감독은 “그동안 경기도에서 많은 도움을 받아 이번 기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마스크를 기부하게 됐다”고 답했다. 

 

한편, 경기도자원봉사센터는 31개 시·군 자원봉사센터와 협력해 자가격리자 및 취약계층, 의료진에게 후원물품을 전달하는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빌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