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장덕천 부천시장, 경기도에 항복?

부천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거부 철회

가 -가 +

이희정
기사입력 2020/03/27 [11:28]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지난 24일 모든 경기도민에게 재난기본소득으로 10만 원씩 지원하는 내용에 대해 반대의사를 표명했던 부천시가 입장을 찬성으로 선회하면서 경기도가 이를 수용하겠다고 지난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재난기본소득 반대 의견을 철회한 부천시에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이 지급된다고 밝혔다.

 

도 관계자는 “부천은 협의 단계에서 의견을 낸 것이 아니라 도와 의회가 공식기자회견을 통해 확정 발표한 사안을 공개반대하며 거부입장을 밝혔던 것”며 “재난기본소득은 시급을 요하는 만큼 거부하는 지자체를 우선 제외하는 것으로 검토했었지만 부천시가 입장을 바꿨으므로 31개 모든 시군에 재난기본소득이 신속하게 지급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도 이날 SNS에 부천시 입장을 수용한다는 글을 올렸다. 

이 지사는 “부천시장이 집행하지 않으면 부천시민에게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수도 없다. 반대하는데 억지로 지급할 수도 없고, 그래서도 안된다”며 “언론보도를 빙자해 ‘부천시장 말 한마디에 87만 부천시민을 왜 빼느냐’, ‘감정적 처사다’라는 주장은 대의민주체제를 부인하는 망언이고 위기에 대응하는 경기도정에 대한 폄훼”라며 우회적 비판했다. 

 

그리고 “도의 재난기본소득을 기대하다 혼란을 겪게 된 부천시민들께는 깊은 유감을 표하며, 부천시장께서 입장을 바꾸어 함께 가겠다니 당연히 함께 가겠다.”며 “다만 구조를 두고 빚어진 혼란에 대해 구조 거부 승객이 아니라 다수 승객의 신속 구조를 위해 최악을 대비하는 선장의 노력을 감정적 갑질로 매도하지 말았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경기도가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은 지역화폐 지급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써야하며 경기도는 1조 3천억 원이 넘는 돈이 지역에 유통되는 만큼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는 기회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빌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