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행안부-지방재정공제회, 마을기업 재도약 지원 합의

15일 업무협약, 지역혁신포럼 등 지역일자리 창출 지원하기로

가 -가 +

김성환
기사입력 2019/11/14 [15:43]

행정안전부와 한국지방재정공제회가 경영상 어려움에 빠진 마을기업을 대상으로 자금지원에 나선다.

 

15일(금)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과 김동현 한국지방재정공제회 이사장, 강태제 충북시민재단 이사장은 행정안전부 본관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지역사회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서’에 서명했다.


마을기업 재도약사업은 운영실적이 저조하지만 회생의지가 높고 공동체 결속력이 끈끈한 마을기업을 대상으로 재도약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협약에 따라 한국지방재정공제회는 올해부터 매년 2억 원 상당의 사업비를 지역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원하며 행정안전부는 사업기획과 홍보, 사업관리 등을 총괄 지원한다.


올해는 먼저 마을기업 40개 소를 선정해 기초컨설팅을 진행하고, 내년부터는 매년 10개 마을기업씩, 4년에 거쳐 심층컨설팅을 추진한다. 심층컨설팅은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마을기업에 전담 배치돼 문제점을 진단하고 해결책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사업성이 부족한 곳은 수익사업을 발굴해 경영·마케팅을 지원하고, 판로에 어려움이 있는 곳은 전문 MD와 홍보 전문가를 투입하며, 공동체가 와해된 곳은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지역사회에 일자리를 만들기 위한 ‘지역혁신포럼’도 지원한다. 지역혁신포럼은 지역의 문제를 주민이 직접 발굴하고 정부, 지자체, 공공기관이 힘을 합쳐 해결책을 모색하는 협의체다.


이번 협약으로 행정안전부와 한국지방공제회는 각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지역일자리창출을 의제로 협의체를 구성해 활동할 계획이다. 올해는 충북 1개, 광주 2개, 대전 1개 등 총 4개 의제에 1억원을 지원한다.


윤종인 행정안전부차관은 “지역공동체를 살리고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는 마을기업, 지역혁신포럼이 성공하도록 공제회와 함께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면서 “사회적가치 실현과 지역 주도 문제 해결을 통해 국민의 삶의 질이 높아지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마을기업은 마을문제 해결과 지역 경제 디딤돌 역할을 위해 마을주민이 운영하는 기업으로 전국에 총 1,592개가 운영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빌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