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지자체 사이버보안 발전 위해 한자리에

행안부,“제5회 지자체 정보보호 발전방향 연찬회”개최

가 -가 +

김성환
기사입력 2019/10/21 [23:44]

21일(월) 행정안전부는 서울상공회의소에서 「제5회 지자체 정보보호 발전방향 연찬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는 산․학‧연 보안전문가와 지방자치단체 정보보호 ·주요정보통신기반시설 담당자 등 250여명이 참여해 최신 사이버보안 동향과 기관별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발전방향을 논의했다.


연찬회에서 가장 먼저 다룬 주제는 최근 지방자치단체에서 활발하게 추진되고 있는 스마트시티의 보안에 관한 사항이다.


미래학자인 경희사이버대 정지훈 교수는 기조연설에서 자율주행 자동차, 공유주택 등 최신 정보통신산업기술이 결합된 스마트시티의 편리한 모습과 함께 사이버 위협의 증가에 따른 부작용 문제를 사례를 들어 설명하면서 보안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순천향대 김학용 교수는 스마트시티 보안을 위한 핵심 보안 기술을 소개하면서, 스마트시티 보안은 도시 기반기설의 보호(Security) 관점에서 뿐만 아니라 시민의 안전(Safety) 관점에서 다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지방자치단체 사이버 보안 담당자들이 직접 참여해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정보보호 관련 신기술을 학습했다.


서울 서초구청은 모바일 앱을 이용한 물리적 보안강화 및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 통합관제 사례를, 대전도시철도공사는 정보통신기반시설 보호를 위한 시나리오 기반의 사이버공격 대응 모의훈련 사례를 우수사례로 소개해 많은 관심을 받았다.


최신 사이버보안 대응 기술을 소개하기 위해 초청된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문대성 박사는 사이버공격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미래형 방어기술로 MTD(Moving Target Defense) 기술을 제시했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이번 연찬회를 통해 지난 1년간 지자체 사이버보안 업무 발전에 기여도가 높은 정보보호 관계자 14명에 대해 장관 표창을 수여하고 그 노고를 치하했다.


박상희 행정안전부 정보기반보호정책관은 “지자체에서 스마트도시와 같은 첨단 정보통신융합 사업을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지만 다양한 사이버위협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국민들이 안심하고 스마트도시서비스를 누리기 위해서는 보안이 전제돼야 하므로 공무원들이 사이버 보안에 더욱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빌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