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 “특조위는 우리와 소통해 달라”

특조위 구성 후 조사 착수까지 8개월.. “착수 후 190일간 뭘 했는지 알 수 없다”

가 -가 +

김종윤
기사입력 2019/06/18 [16:20]

 

18일 오전 11시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과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가습기넷)는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사무실이 있는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요구사항을 밝히고 이를 장완익 특조위 위원장에게 전달했다.

 

▲ 18일 오전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과 가습기넷 관계자들이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사무실이 있는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 = 이선영 기자] 


이날 피해자들과 가습기넷은 ▲ 가해기업(SK케미칼, 애경산업)과 환경부의 유착 여부 조사 ▲ 전 국회의원 보좌관의 환경부-특조위 대상 로비 조사 및 결과 발표 ▲ 참사 전반의 철저하고 조속한 진상 규명(현황과 향후 계획 설명, 1차 보고서 발표 전 피해자들과 공유 및 협의) ▲ 합당한 피해 지원 대책 마련(전신질환 인정, 판정 기준 완화 및 피해 단계 구분 재구성) ▲ 설명회 월 1회 개최(회의록 공개 또는 인터넷 생중계) ▲ 피해자 전체 모임 장소 및 공지 지원 등을 요구한 뒤 장완익 특조위 위원장과 면담하고 요구사항을 전달했다.

 

피해자들은 “지난 8년은 분노의 시간이었고 국가와 정부는 없었다”면서 “심지어 참사의 진실을 밝혀 가해기업을 처벌해야 할 국가와 정부기관이 진실을 가리는데 앞장서기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또 “참사의 원인이 가습기살균제임이 2011년에 드러났음에도 옥시, 롯데마트 등 일부 가해기업에 대한 검찰 수사는 2016년에야 이뤄졌고 SK케미칼과 애경산업의 전 현직 임직원 수사도 최근에야 진행되고 있다”며 “가해기업들은 김앤장과 전문가들을 동원해 진실을 숨기려 애쓰고 있는 상황에서 SK케미칼, 애경산업, 이마트 등의 표시광고법 위반 혐의에 대해 지난 정부에 이어 이번 정부의 공정위조차 제대로 처벌하지 못하고, 심지어 유착 의혹까지 받고 있는 지경”이라고 개탄했다. 

 

이어 “지난해 3월 구성된 특조위에 큰 기대를 갖고 있지만 12월 11일 직권조사 착수까지 여덟 달이 걸렸고 그 뒤 190일이 지나도록 뭘 했는지 피해자들은 알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그 사이 환경부 담당 서기관이 가해기업에 기밀문서를 통째로 넘긴 혐의로 수사를 받았고, 전 국회의원 보좌관 출신 브로커는 정부와 국회는 물론 특조위에까지 온갖 로비를 벌이다 구속 기소됐다”고 강조했다.

 

피해자들은 “진상 규명과 피해 구제∙지원 대책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 등 특조위가 마지막 기회라는 마음에 하루 하루 피가 마른다”면서, “특조위는 피해자 중심에서 피해자들의 목소리가 제대로 반영될 수 있도록 월 1회 설명회 개최 등 충분히 소통해 달라”고 호소하며 기자회견을 마쳤다.

 

이들은 기자회견 후 장완익 특조위 위원장과 면담을 하고 요구사항을 전달했다

 

지금까지 가습기살균제 피해 접수자는 6446명이고 사망자는 1411명이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빌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