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8시 49분 급변침 이전의 세월호에서는?... 특별수사단이 필요한 이유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골든타임’ - 재수사가 필요한 이유

가 -가 +

이희정
기사입력 2019/06/10 [02:55]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위해서 무엇보다 ‘왜 구조 하지 않았는지’를 밝혀야한다. 하지만 그 전에 세월호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또한 밝혀야 한다. 

 

세월호는 분명 급변침하기 전부터 문제가 있었음에도 이에 대한 조사는 하지 않았다. ‘8시 49분 급변침’의 원인만 조사를 하고 있다.

 

세월호는 ‘정상적인 운항을 하다가 알 수 없는 원인에 의해 침몰한 것’이라는 전제조건으로 조사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수많은 증언과 증거들이 세월호는 분명 급변침 이전에 문제가 있었다는 것을 나타내는데도, 급변침 이전에 세월호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에 대한 조사는 전혀 없었다.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2014년 4월 16일 오전 8시 49분 세월호는 ‘급변침’을 했다.  

하지만 세월호는 ‘8시 49분 급변침 이전부터 문제가 발생 했었다’는 의혹이 제기 됐고, 증거 또한 있음에도 이 문제에 대한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 

 

▶이준석 선장의 7시 44분 1시간 30분 지연 도착 문자

세월호 참사 당일 오전 7시 44분, 이준석 선장은 제주 청해진해운 직원 3명에게 ‘1시간 30분 지연 도착’ 이란 문자를 보낸다. ‘7시 44분부터 1시간 30분 지연돼야 할 문제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세월호는 그때까지 정상 운항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세월호에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왜 지연 문자를 전송했는지 이에 대한 조사는 없었다.

 

▶3등 항해사 박한결이 받은 7시 46분 전화

이준석 선장이 제주 청해진해운 직원 3명에게 ‘1시간 30분 지연 도착’ 문자를 보낸 시간에서 2분 후 조타실에 있던 박한결은 인천에서 걸려온 전화를 받게 된다.

 

박한결이 받은 전화는 **사의 IDC(Internet Data Center, 서버 컴퓨터와 네트워크 회선 등을 제공하는 시설)에서 걸려온 전화였고 35초 동안 통화를 했다. **사는 세월호가 당일 제주도에 도착하는 곳의 하역을 담당하는 회사의 시스템도 관리하는 곳이었다. 

 

**사의 IDC에서 3등 항해사인 박한결에게 무슨 이유로 통화를 했을까? 하지만 이에 대한 조사는 없었다.

 

▶오전 7시 56분 인천해양경찰서 해상교통계 전화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4월 16일 당일 오전 7시 56분에 인천해양경찰서 해상교통계에서는 청해진해운 박**차장의 핸드폰으로 전화를 했다. (통화시간 1분 26초) 이 통화는 비상연락망을 통해 비상 상황을 확인하기 위한 통화라고 짐작이 되지만 무슨 일로 인천해경에서 청해진해운 소속 차장에게 전화를 했을까? 하지만 이에 대한 조사는 없었다. 

 

▶해경 상황보고서의 세월호 8시 44분 좌표

목포해양경찰서는 참사 당일 상황보고서에 오전 9시 2분 세월호 좌표를 ‘(Fix 34-11N, 125-56E)’라고 기재했다. 이 좌표는 세월호의 오전 8시 44분 좌표다. 해경은 상황보고서에 세월호가 급변침하기 전의 좌표를 기재하게 된 이유에 대해 밝히지 않았다. 조사 또한 없었다. 

 

그런데 해경본청의 세월호 참사 당일 상황보고서 9시 30분에도 세월호 좌표는 목포해양경찰서의 9시 2분 상황보고서의 세월호 좌표가 그대로 표시됐다.

 

▲ 목포해양경찰서는 상황보고서 9시 2분에 세월호의 8시 44분 좌표 ‘(Fix 34-11N, 125-56E)’를 기재했다. 그런데 해경본청의 상황보고서 9시 30분에서도 세월호 좌표는 목포해양경찰서의 9시 2분 상황보고서 세월호 좌표가 그대로 표시됐다.     © 이희정

 

이는 해경이 9시 2분부터 9시 30분까지 세월호의 좌표를 확인하지 않았거나 확인하지 못했다는 것을 의미할 수 있다. 그러면 해경은 무엇을 하고 있었던 것일까?

 

검찰은 세월호 선원들과 청해진해운 직원들의 핸드폰 통화내역을 확인하면서 정작 당시 비상 상황실이었던 청해진해운의 유선전화 통화내역은 확인하지 않았다. 검찰은 어떻게 무엇을 수사를 했단 말인가?

 

이처럼 아직까지 세월호 참사에 대한 제대로 된 수사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그래서 많은 시민들이 세월호 참사의 전면 재수사를 외치고 나섰다. 시민들의 요구는 명확했다.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위해 전면적인 재수사를 요구하며 청와대 국민청원에 ‘특별수사단’까지 요청했다.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위해서 국정원, 해군, 기무사, 해경, 해수부 그리고 검찰까지 현 특조위 조사권으로 조사를 할 수 있냐는 물음이었다. 이에 청와대는 “현 특조위 조사권으로 사실관계가 낱낱이 밝혀질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한 것이다.

 

시민들은 청와대 국민청원 답변에 대한 많은 실망감을 느꼈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 한 문재인 정부에 대해 시민들은 약속 이행과 ‘대통령직속 특별수사단’ 설치 촉구는 계속 될 것으로 보인다.

 

▲ 9일 현재 SNS에 올라온 '특별수사단' 설치 촉구에 대한 다양한 게시물     © 이희정


[자료제공 : 304목요포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빌포스트. All rights reserved.